++ 한국 가톨릭 플라워 협회 ++
Home커뮤니티아름다운 글
글제목 지워지지 않는 못자국
작성자 성심꽃집(안드레아)
작성일 2011-08-02 [10:56:55] 조회수 1,127


      지워지지 않는 못자국 조금만 마음에 안 드는 일이 있으면 심하게 성질을 부리던 아이가 있었습니다. 어느날 아버지는 한 자루나 되는 못을 주면서 화가 날 때마다 뒤뜰 울타리에 박아보라고 하였습니다. 첫째 날, 아이는 37개의 못을 박았습니다. 그리고 다음날부터는 조금씩 못의 수가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못 박는 것이 힘에 부쳤기 때문에 화를 참는 편이 낫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다 보니 함부로 화를 내며 성질을 부리던 버릇이 점차 사라지고 인내심이 길러졌습니다. 아이는 스스로 대견해하며 이 사실을 알렸습니다. 그러자 아버지는 그날부터는 화가 난 자신을 잘 추슬렀다고 생각할 때마다 못을 하나씩 뽑아오라고 시켰습니다. 매일 조금씩 못이 뽑혀나갔고, 결국 울타리에 박혔던 모든 못들이 뽑아지게 되었습니다. 아버지는 그제서야 아들의 손을 잡고 뒤뜰의 울타리를 가리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 정말 장하구나, 우리 아들! 

      그런데 울타리에 선명한 못자국이 보이니? 이 울타리가 예전처럼 말끔해지기는 힘들 것 같구나. 네가 화가 나서 내뱉는 말들은 이 못자국처럼 흔적을 남긴단다. 네가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나서 아무리 미안해한들 그 흔적을 지울 수 없듯이, 말로 새긴 상처도 때로는 감당하기 힘들다는 걸 명심해라.]

      - 담아온 글 We Have Only One Heart/Wang Sreng di(명상음악 수정금 연주)+효과음


웃음꽃플라워
살아가면서 상처주고,상처받고~~정말 이글처럼 말로주는 상처는 지워지지

않죠~~~

앞으론 내 자신부터 반성하고 명심하고

살아야 겠어요~

좋은글 감사드려요~~~
08.08 10:51
석금성
정말 깊이있는 글 이네요. 제 맘에 많이 와 닿았답니다^^

좋은글 감사하며 깊이 새기며 기도 할께요~~~
07.24 18:56
 

       

310 아버지의마음 성심꽃집(안... 19.04.12 8
309 서울 성북구 <영풍화원> 자녀결혼 가톨릭 12.10.08 985
308 지워지지 않는 못자국 (2) 성심꽃집(안... 11.08.02 1128
307 어느 불효자식의 회한 (1) 박정학(안드... 11.07.15 1257
306 제가 자식이었을 땐 몰랐습니다..!! (4) 성심꽃집(안... 11.01.26 1619
305 삶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1) 성심꽃집(안... 10.08.25 1538
304 어느 부부의 아름답고 슬픈 사랑 이야기.. (3) 성심꽃집(안... 10.08.06 1445
303 좋은 나무는 쉽게 크지 않습니다. 성심꽃집(안... 10.08.04 730
302 꽃 파는 할머니 (1) 성심꽃집(안... 10.06.21 964
301 젊지도 늙지도 않은 우리의중년 (1) 성심꽃집안드... 10.04.09 105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