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 가톨릭 플라워 협회 ++
Home커뮤니티아름다운 글
글제목 아버지의마음
작성자 성심꽃집(안드레아)
작성일 2019-04-12 [10:07:36] 조회수 397
아버지의 마음 경남 산청의 작은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곳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한 학생이 대구의 중학교로 가게 되었습니다. 어려운 가정 형편에 대구까지 학교를 보내는 것은 쉬운 상황이 아니었지만, 아버지는 자식의 앞날을 위해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공부에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아들은 68명 중에 68등이라는 성적표를 받은 것이었습니다. 아버지의 실망을 견디지 못할 것 같아 아들은 성적표의 68이라는 숫자를 1로 고쳐 아버지에게 가져다 드렸습니다. 하지만 어설픈 거짓말은 뜻밖의 일로 번졌습니다. 아버지는 자식의 1등을 축하한다고 재산 목록 1호인 돼지를 잡아 마을 잔치를 연 것입니다. 아들은 자신의 거짓말 때문에 가장 큰 재산이었던 돼지를 아낌없이 포기한 아버지의 모습을 평생 마음에 담고 살아야 했습니다. 아들은 그런 아버지를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정말 열심히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아들은 박사가 되고, 대학교수가 되고, 대학교 총장이 되었습니다. 아들에게 아이가 태어나고 그 아이가 중학생이 된 어느 날 아들은 아버지에게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저 중학교 1학년 때 1등은 요..." 아버지는 아들의 말을 막았습니다. "알고 있었다. 그만해라. 손자 듣는다." 경북대학교에서 총장을 역임했던 박찬석 박사의 이야기입니다. 자식의 뻔한 거짓말에도 묵묵히 기다려주신 아버지의 마음은 과연 어떤 것일까요? 시골 가난한 집에서 농사짓고 돼지를 기르던 아버지는 이미 알고 계셨던 것입니다. 자식은 부모의 기대와 믿음의 크기만큼 성장한다는 것을 말입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 한 사람이 스승 백 명보다 낫다. – 에드워드 허버트 –


       

310 아버지의마음 성심꽃집(안... 19.04.12 398
309 서울 성북구 <영풍화원> 자녀결혼 가톨릭 12.10.08 1002
308 지워지지 않는 못자국 (2) 성심꽃집(안... 11.08.02 1141
307 어느 불효자식의 회한 (1) 박정학(안드... 11.07.15 2193
306 제가 자식이었을 땐 몰랐습니다..!! (4) 성심꽃집(안... 11.01.26 1638
305 삶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1) 성심꽃집(안... 10.08.25 1554
304 어느 부부의 아름답고 슬픈 사랑 이야기.. (3) 성심꽃집(안... 10.08.06 1455
303 좋은 나무는 쉽게 크지 않습니다. 성심꽃집(안... 10.08.04 741
302 꽃 파는 할머니 (1) 성심꽃집(안... 10.06.21 975
301 젊지도 늙지도 않은 우리의중년 (1) 성심꽃집안드... 10.04.09 1061
   1. 2. 3. 4. 5. 6. 7. 8. 9. 10